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충북학부모 연합회와 교원단체총연합회의 학교비정규직 파업반대 성명서!!!
  글쓴이 : 파업엄중조…     등록일 : 12-11-23 23:55     조회 : 1495    
[충북학부모 연합회 파업반대 성명서!! 엄중 처벌하라!!]
충북학교학부모연합회(회장 홍현숙)는 23일 학교비정규직 2차 파업과 관련 “목적을 위해 아이들의 밥까지도 이용하는 이들에게 더 이상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아이들의 안전도 학부모의 우려도 무시하는 민주노총은 불통보다 더 나쁜 행동이며 반드시 대가를 받게 될 것이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또 “민주노총은 학교비정규직의 문제를 개선하려는 의도보다 자신들의 정치적 목적에 학교비정규직을 이용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교육현장을 노동운동의 희생물로 삼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노총은)교육과 이이들을 볼모로 무엇을 얻으려하냐. 그대들의 자녀는 모두 외국에서 유학 중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2차 파업에 동참한 급식·조리원 등 비정규직에게 더 이상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고 보고 학교에서 퇴출운동을 벌일 것”이라며 “이날 파업에 동참한 청주, 충주, 제천, 음성 등 대부분의 학교에 각 학부모회 임원들이 항의 방문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북교육청과 일선학교장은 파업에 동참해 급식을 파행으로 이끈 사람들을 엄벌하라”며 “(충북교육청은)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조속히 대안을 제시하고 이행해 학부모가 마음 편하게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해줄 것”을 촉구했다.
 
[충북 교원단체총연합회 파업반대 성명서!! 엄중 조치 촉구!!]
충북교총(회장 신남철)은 23일 충북 학교비정규직의 2차 파업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자신들의 권리주장을 위해 학생들을 굶기고 파업하는 것이 과연 정상적인 처사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충북교총은 논평에서 "교육당국은 이들이 또 다시 파업할 경우를 완벽하게 대비해야 할 것"이라며 "교육과학기술부와 10개 시·도교육청이 서울행정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바, 법원 판단에 따라 협상 주체(사용자)에 대해 다시 법원의 판결이 있을 때까지 일체의 행동에 나서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충북교총은 또 "학교비정규직의 파업에 대해 엄중하게 조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