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서울시청용-"노O한O후사건" 眞相糾明은 벼슬이나 돈의 흥정대상이 아닌 대한민국의 先進國 진입요건이다!
  글쓴이 : 노한후     등록일 : 14-09-14 10:59     조회 : 1773    
ww

<<<<< 대한민국 국회의원중 最良 홈페이지 소유하고, 殺人, 독극물, 독가스고문 전문기술자, 國家暴力元祖, 앵벌이 버러지들과 짜고, 용량이 부족한 모든 홈페이지 등록 글에 기본으로 添附하는 한글파일 出現못하게, (본래, 바탕)을 삭제함으로, 다른 모든 국회의원들의 홈페이지에서도 읽지 못하게 함으로, 치사한 民願삭제 帝王으로 君臨하다, 이제는 양식에 없는 분류값을 넣으라하여 거부하는, 鮮明치 못한 市民運動權출신, 인간이기를 포기한, 사람 노릇 못하는 국회의원, 김기식 의원 퇴출 >>>>>


w

앵벌이들에게 절도 시키면서 앵벌이 이하 대우로, 독극물과 독가스로 고통을 주면서, "생체실험"과 "은행테러"와, "심리전법"과, 계란에까지 독극물을 넣는 "국가폭력"의 원조로서, ""잽이 버러지좀도둑 "배추장사" 무리중, 말을 가장 많이 하는 지휘자로서, 서울행 열차를 기다리던중 소매치기들과, 노숙자들이 서울역에서 봐버린다는 협박을 받은 사실을 알고서, 나에게 서울역에가서 일전 하려고 준비한다는 협박을한 쌍판떼기카페주소를 클릭하시면 동영상 감상이 가능함.
w

설악산 대청봉을 하루굶고도 정복한 70대인 노O한O후도 종일 움직이며 안졸았는데, 미행하는 젊은놈들이 전철안에서 잠이나 퍼자니, 될일이 없는 하나마나 한 일을 한다고들  생각되는 장면이며, 많이 본듯한 얼굴임
w

이명박이 비자금을 돈 세탁하려는 방법으로, 추석시장보려고 신한은행 연신내지점에서 오만원권 20만원을 출금하려니, 일만원권20만원이 출금되어서, 다시 입금하니 19만원밖에 입금되지 않고 일만원은 남았으며, 계속 같은 작업을 반복하다가, 옆기계로가서 19만원만을 입금하여 오만원권20만원을 출금한 내용 거래장
w

오만원권 20만원을 출금하였으나, 만원권20만원이 출금되어서 입금하려니 19만원밖에 입금되지않는방법의 컴퓨터 조작범행 통지문자

w

2백만원 건강보험료 미납으로, 5만평의 先山으로 충분한 금액을 압류 하고서도, 각자 분할 남부 하여야 할, 이혼한 전부인 몫까지 찌껍 더럽게도, 아무 계산이나, 통지없이, 찌껍 더러운놈들이, 통지 없는 불법으로, 연금통장 까지 압류하여서, 미납금액1/10확보하고서도, 계속하여 압류 통지문자를 보내어서 버러지좀도둑 배추장사 구새를 보이는 문자로서, 언행으로 보아서는 확실한 버러지좀도둑놈 배추장사들인, 그런 더러운 놈들이 어떻게, 그런 업무를 보는지는알수가 없으나, 큰일이라는 주장임
w
Happy_Korea119(선진국대한민국지킴이) 대표대한민국빵잽이敎授 대표회장, 인간의 외부표출 마음 평가하는 양심평론가, 부처님친구 OO(rta - 르타), 법명 : 보화(寶華), : 무애(無碍, 자유인),서울은평구갈현동 391-46 금강산감자탕4, rohistra@hanmail.net <클릭> 카페주소 http://cafe.daum.net/happykorea119 우리들의 이야기(극심한 해킹으로 같은 형편이지만 카페주소의 한글原本 확인요망)

 

 
 
 
 
 
 
w

서울시청용-"OO후사건" 眞相糾明은 벼슬이나 돈의 흥정대상이 아닌 대한민국의 先進國 진입요건이다!

 

진정서-국민권익위원회->O지부->서울시청->광진구청->다부처 민원임으로 해당부처 소관을 선택 처리바람-본 사건은 전 보O지부 장관 낙선운동을 성공한 사실이 있음에도 계속되고 있는, 선진국 국민의 가장기초적인 기본권보호에 관한 문제!

 

국민신문고(1AA-1409-047255), O지부(1AA-1409-047220-신문고로 이송),

서울시청(1AA-1409-047239),광진구청(1AA-1409-047250),금융감독원(1AA-1409-047258-신문고로 이송-서울시로 이송-광진구이송)-서울시청자유게시판 금지단어로 O표시가 많음.

 

부제1 : 5년 동안 계속되는 돈 걷어서 준다는잽이 버러지 좀oo둑배추장사들巧詐(교사), 박지원의원을 시킨 벼슬자리 권고, 대통령의 더러운 인간성이 사실인가?, 이미 얼마나 많이 쳐 퍼먹어 불어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