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박범계 수석대변인 브리핑]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인천 부천 발언, 귀가 의심스럽다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7-02 13:30     조회 : 24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_5/283
   http://theminjoo.kr/briefingDetail.do?bd_seq=118483 (17)

박범계 수석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의 인천 부천 발언, 귀가 의심스럽다

 

정태옥 자유한국당 대변인이 YTN의 한 지방선거 수도권 판세 분석 방송에 출연해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을 했다. 아무리 자유한국당에 지지를 보내주지 않는 국민이 원망스럽더라도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말을 스스럼없이 하다니 공당의 대변인이 맞는지, 이것이 자유한국당의 수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정태옥 대변인은 8일 방송에서 "인천은 제대로 안 된 직업을 갖고 오는 사람들이 모이는 곳", "서울 사람들 실업자가 되거나 이혼하면 '부천'으로 가", "부천 있다가 살기 어려우면 인천으로", "자유한국당 유정복 시장의 책임이 아니라 원래 그런 동네"라고 말했다

.

인천과 부천은 수도권을 구성하는 핵심 도시로서 대한민국 경제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인천 송도 국제업무지구에는 글로벌 기업들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단지 자유한국당에 대한 지지율이 예전만 못하다고 이 지역 주민들이 갑자기 `인생의 패배자'인 것처럼 둔갑된 것인가? 정태옥 대변인은 도대체 어디서 이런 이야기를 들었는가? 혹시 지지율 하락으로 인해 과대 망상증에 빠진 것은 아닌지 궁금하다.

 

자유한국당은 인천과 부천 지역 주민들에게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 아무리 선거를 포기했다 하더라도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