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박범계 수석대변인 브리핑] 더불어민주당은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한다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7-02 13:29     조회 : 25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_5/281
   http://theminjoo.kr/briefingDetail.do?bd_seq=118258 (17)

박범계 수석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더불어민주당은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한다

 

지난 2006년부터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각종 선거에서 지속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드러났다.

 

한겨레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4년 지방선거 새누리당 중앙 선대위 에스엔에스(SNS) 소통본부 상황실 채팅방에서는 매크로를 활용한 여론조작 방안이 폭넓게 논의됐다. 실무자들은 "좌표를 찍고 이곳에 담당자들이 화력지원을 하기 위해 만들었던 것"이라거나 "중앙당과 지역캠프가 함께 매크로 등을 활용해 상대 후보를 공격하고 우리에게 유리한 내용을 유포하기 위해 만들었던 방"이라며 여론조작의 실태를 구체적으로 고백했다.

 

특히 이들이 가짜뉴스까지 무차별적으로 유포했다는 점에서 충격을 준다. 2014531일 당시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캠프에서는 "송영길 인천시장 후보 유병언 야권연대 의혹 파문 예상 트위터입니다."라는 내용을 유포했다. 세월호 사건으로 수세에 몰리자 가짜뉴스 유포로 대응한 것이다.

 

이들이 과거 적극적으로 증거인멸에 나섰다는 점에서 즉각적인 수사 필요성이 제기된다. 2007년 한나라당 대선 캠프에 참여했던 한 인사는 "선거운동이 끝나는 선거일 당일부터 집중적으로 삭제를 했는데 워낙 대량이어서 지금도 남아 있다"고 밝혔다. 지금 이 순간에도 증거인멸 작업이 지속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추미애 당대표의 긴급 지시로 증거인멸의 가능성이 높은 한나라당 매크로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검찰은 즉각적이고 신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혀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