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박범계 수석대변인 브리핑] 청와대 정조준한 야당의 근거없는 정치 공세를 국민이 심판할 것이다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7-02 13:22     조회 : 79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_5/269
   http://theminjoo.kr/briefingDetail.do?bd_seq=116811 (22)

박범계 수석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브리핑

 

청와대 정조준한 야당의 근거없는 정치 공세를 국민이 심판할 것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청와대를 정면 조준한 총공세에 나섰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23일 김경수 전 의원,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 시절 최순실, 문고리 3인방과 조금도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 운영위를 소집해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과 송 비서관을 조사한 백원우 민정비서관, 임종석 비서실장을 불러 대통령에게 (드루킹 관련 사항이) 정확히 보고됐는지 묻겠다고 밝혔다.

 

청와대를 걸고 넘어가 지방선거 열세를 만회해보려는 야당의 의도를 모르는 바가 아니다. 야당은 드루킹 사건을 부풀려서 과거 정권의 비위와 동일 선상에 놓고 비판하며 흠집내기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정치공세를 펴려면 그에 합당한 근거가 있어야 한다.

 

송인배 비서관이 김경수 전 의원과 함께 경공모 회원들을 만난 시점은 20166월이었다. 당시 송 비서관과 문재인 대통령은 민간인 신분으로 청와대와 아무런 관련이 없었다. 그런데도 야당은 마치 현재의 청와대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처럼 공세를 펴고 있다.

 

드루킹 사건의 본질은 문재인 대통령이 드루킹 추천 인사를 오사카 총영사로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국가정보원과 군대, 경찰까지 동원해 여론 조작을 한 것과는 본질적으로 다르다. 선거에 개입할 권한이 없는 공무원과 달리 민간인은 법이 허용하는 범위 안에서 선거 운동을 할 수 있다.

 

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은 민간기업으로부터 최소 백억원 이상을 직간접적으로 받았다. 이를 송인배 비서관이 청와대와 아무런 관련이 없던 야인 시절에 간담회비를 받은 사실과 비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금이라도 이성을 되찾고 사태를 냉정하게 파악하기 바란다. 현명한 우리 국민은 근거없는 흠집내기식 공세만 펴는 야당을 엄중히 심판할 준비가 돼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