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10.8 대전일보> 대전시 현안 사업 긍정기류 형성…여당 지원 이뤄지나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10-10 10:34     조회 : 98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408
   http://www.daejonilbo.com/news/newsitem.asp?pk_no=1337794&r_key=329320… (15)

대전시와 더불어민주당이 8일 개최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혁신도시 제외에 따른 역차별 문제가 집중 거론됐다.
협의회에 참석한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 당 지도부들은 문제 해결에 대한 공감대를 나타내면서 법 개정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을 찾아 최고위원회의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 참석한 허 시장은 "대전도 균형발전과 공공기관 이전 기회가 생기도록 관심을 가져 달라"며 "지방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혜택이 대전지역 대학생들에게도 돌아갈 수 있도록 당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는 대전이 혁신도시에 제외되면서 지역 청년들의 취업문제로까지 번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방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은 앞으로 2022년까지 채용 인원의 30%를 지역 대학 졸업생으로 뽑아야 하는데, 혁신도시가 없는 대전권 대학생들은 이런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매년 3만 5000여 명의 대학 졸업생이 배출되지만 단 한 명도 공공기관 의무채용 대상에 해당하지 않으면서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가 역차별 받고 있는 문제에 대해 지역 국회의원들도 힘을 보탰다.
박병석 의원은 "혁신도시법 이전에 이전한 공공기관도 지역인재를 의무채용해야 한다는 혁신도시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며 "모든 공공기관이 함께 지역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박범계 의원은 "대전과 세종, 충북 오송, 충남 천안과 아산을 연결해 수도권에 버금가는 메갈로폴리스 경제권 형성이 필요하다"며 "함께 상생하고 지방 분권이 보다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수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조정식 예산결산위원회 간사는 "대전시가 예전 혁신도시에서 제외돼 상대적으로 역차별 받는 점을 공감하고 있다"며 "그런 점에서 앞으로 지방 공공기관 이전이 추진되면 특정 지역이 소외당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긍정적인 발언을 내놨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대전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해 나가는 도시가 돼 앞으로 발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과학벨트 조성 등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정기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대전은 행정과 과학이 어우러지는 곳으로 앞으로 가치는 더욱 빛날 것"이라며 "중앙당에서도 대전시와 소통을 많이 해서 잘 발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시는 이날 회의에서 4차 산업혁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과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조성, 대전도시철도 2호선 건설 등 17개 안건을 제안하고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 박주민·박광온·김해영·남인순·이수진·이형석 당 최고위원, 김두관·황명선 참좋은지방정부 위원장, 김태년 정책위원장, 조정식 예결위 간사,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 박병석·이상민·박범계 의원 등 당 지도부가 참석했으며 대전에서는 허태정 시장을 비롯해 김종천 시의회의장, 5개 자치구청장, 시 간부 공무원들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