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6.27 동아일보> 박범계 “김부겸, 당대표 안 나오실 느낌…이해찬이 가장 마음에 걸려”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7-02 12:05     조회 : 5079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391
   http://news.donga.com/3/all/20180627/90784217/2 (26)

8월 25일 실시되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의 당대표 출마 여부가 변수로 떠오른 가운데,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김 장관이)안 나오실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27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전날 공개된 김 장관의 한 언론 인터뷰를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26일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제가 정치권에 있으면 ‘출마합니다’라고 선언하면 된다. 그런데 지금은 내각에 있다. 저를 지휘하는 사람은 대통령과 국무총리다. 그분들에게서 ‘당에 돌아가라’는 메시지가 없는데 제가 마음대로 사표를 던지면 어떡하나”며 “대통령도 개각을 고민하신다니 그동안의 업무 성과를 평가한 뒤, 정치인 출신 장관들에게 (정치권으로)돌아가도 좋다는 사인 주시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박 수석대변인은 “다소 신중한 입장이신 것이 아닌가 그렇게 읽었다”며 김 장관의 불출마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도 “김 장관님의 성품이 계시지 않나. 매우 합리적이고 부드러운 성품이신데, 만약 나올 의지로 그런 말씀을 하셨다면 그건 굉장히 큰 승부처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이 출마를 선언할 경우, 대통령의 뜻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지 않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저는 그렇게는 보지 않았다”고 답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또 다른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이해찬 전 국무총리의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제가 언급할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그는 “제가 이번에 출마 선언을 하면서 가장 마음에 걸렸다고 할까. 여러 가지 고려 요소 중에 제1이 이해찬 전 총리님의 거취 출마 여부였다”며 “아직까지도 말씀을 안 하시는 것을 보고 그래도 이쯤에서는 제가 출마 선언을 해도 이 전 총리님께 큰 누가 되지 않겠다는 판단을 해서였는데…총리님이 어떤 판단을 하실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한편 박 수석대변인은 지난 25일 “전력어인(全力於人), 전력과 진심을 다해 당원과 국민을 대하겠다. 혁신의 선봉으로서 돌풍을 일으켜 보겠다”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80627/90784217/2#csidxf0db8c76bff42f2813d8ae0442c97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