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6.7 뉴스1> 박범계 "원희룡 '불법 가족묘' 심각한 도덕적 하자"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6-29 17:10     조회 : 293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370
   http://news1.kr/articles/?3339010 (37)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원희룡 무소속 제주도지사 후보의 불법 가족납골묘 조성 논란에 대해 "도덕적으로, 법적으로 대단히 심각한 하자가 있는 문제"라며 원 후보에게 즉각적인 해명을 촉구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대림 민주당 제주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김빈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 대변인, 현근택 민주당 상근부대변인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원 후보가 도지사였던 2016년 서귀포시 색달동 658·656번지 경계지점에 원 후보의 가족 납골묘가 개설·개발됐는데, 실측해 본 결과 658번지는 사유지, 656번지는 도유지였다"고 말했다.

그는 "관련 법률에 따르면 묘지는 20호 이상의 민가 밀집지역이나 공중이 수시로 집합하는 시설로부터 300m 이상 떨어져야 하는데, (원 후보의 가족납골묘는) 300m 내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개설·개발행위를 강행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2~3대에 걸친 장사·묘지의 문제는 집안의 가장 중요하고도 중요한 문제"라며 "묘비, 석축의 형태와 조선시대 벼슬 직함 등 그것에 쓰인 내용을 종합해 보면 원 후보가 몰랐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적어도 법률가들이 이 정도의 고도의 개연성을 갖고 얘기할 때에는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도민들께 진심으로 사죄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거듭 원 후보에 즉각적인 해명과 사과를 촉구했다.

이에 강영진 원 후보 캠프 공보단장은 "(문 후보 측의)자의적 판단일 뿐"이라며 의혹을 일축했다.

강 공보단장은 "후보가 앞선 TV토론에서 사실 관계와 법적 판단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입장을 밝힌 만큼 서귀포시는 조속히 이 부분에 대한 명확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