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6.6 SBS뉴스> 민주당 "한국당 이실직고 해라"… '과거 여론조작 의혹' 검찰 고발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6-29 17:05     조회 : 278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367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790645&plink=ORI&c… (37)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과거 각종 선거에서 매크로 프로그램을 동원해 여론을 조작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이 "헌법질서를 무너뜨린 범죄"라며 공격했습니다. 민주당은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는 한편 출범을 앞둔 '드루킹 특검'에도 이 사건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를 요구할 방침입니다. 한 언론은 한나라당이 2006년부터 여러 선거에서 매크로를 활용해 여론을 조작한 정황이 확인됐으며 새누리당 역시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매크로를 동원해 '가짜뉴스'를 유포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2014년 지방선거 때 활동한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SNS 소통본부 상황실 실무자들이 여론조작의 실태를 구체적으로 고백했다"며 "특히 가짜뉴스까지 무차별적으로 유포했다는 점에서 충격을 준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수석대변인은 "이들은 과거에 적극적으로 증거인멸에 나섰다는 점에서 즉각적인 수사 필요성이 제기된다"며 "민주당은 추미애 당 대표의 긴급 지시로 한나라당의 매크로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백혜련 대변인은 "후보 캠프를 넘어 당의 중앙조직이 가짜뉴스를 만들고 매크로를 이용해 여론조작을 했다는 것은 대한민국 헌법질서를 무너뜨리는 심각한 범죄"라며 "이는 국민을 우롱한 것을 넘어 짓밟은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백 대변인은 "공소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검찰의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면서 "한국당은 정당임을 포기하지 않았다면 국민 앞에 이실직고하고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특히 이르면 이달 안으로 본격 출범할 '드루킹 특검'의 수사대상에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여론조작 사건'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드루킹 특검법' 수사대상에는 '수사과정에서 인지된 관련 사건'도 들어가 있는 만큼 얼마든지 해당 의혹에 대한 수사가 가능하다는 논립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도무지 납득할 수 없었던 드루킹 특검의 규모는 이제 한국당의 제 발등 찍기로 요긴하게 활용될 것"이라며 "닭 잡는 데 소 잡는 칼을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던 한국당은 결국 지난 정권의 부조리를 스스로 증명한 셈이 됐다"고 꼬집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4790645&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