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05.17 디트뉴스> 박범계 저멀리 동해바다 외로운 섬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5-21 09:23     조회 : 187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337
   http://www.dtnews24.com/news/articleView.html?idxno=514625 (30)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서구을)이 6.13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 “이기기 어렵다는 판단에서 나오는 극단적인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한국당이 허태정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군 면제 관련 의혹 등과 관련해 파상공세를 퍼붓고 있는데 대한 반격으로 읽힌다. 박 위원장은 17일 국회 의원실에서 <디트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고 문재인 정부의 원활한 정책 추진을 위해 민주당 후보의 압승과 지지를 호소했다.

박 위원장은 “대전시당은 시장과 5개 구청장, 시‧구의원 공천이 비교적 무난하게 진행됐다고 평가한다. 지난번 대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2000명 열기까지 합치면 전국 어느 광역단체보다 당원 결집력이나 열정이 빼어나게 우수했다는 것이 당대표는 물론 당 안팎의 평가”라고 전했다.

지방선거 주요 쟁점과 관련해선 “결국 평화의 한반도, 전쟁 위험을 극복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일관된 ‘한반도 운전자론’이 빛을 발하고 있다”며 “외교 안보 정책과 적폐청산, 특히 ‘생활적폐’ 청산이라는 새로운 비전 제시는 주민 삶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도를 높게 평가했다.

“그런 측면에서 평화의 한반도와 적폐청산, 연방제 수준의 지방분권 비전으로 가면 과연 누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승리해야 문재인 정부 정책에 탄력을 받을 것인가 자명하다. 민주당 후보 압승을 통해서만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특히 최근 한국당의 네거티브 공세에 대해 일침했다.

박 위원장은 “한국당이 저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포함하는 네거티브에 집착하고 있고, 일고의 고려할 가치가 없는 허태정 후보의 병역의혹을 제기하는 마당이다. 결국 선거가 대단히 불리하고, 이기기 어렵다는 판단에서 나오는 극단적인 선택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타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가 없어서 못하는 것이 아니다. 네거티브 의존은 새로운 대전을 갈망하는 시민들의 열망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라며 “더구나 박근혜 국정농단과 탄핵을 감안하면 대오각성하고 시민에게 수백 번 사과해도 모자를 판에 국정농단의 그림자가 한국당과 후보에게 드리워져 있다. 시대착오적인 낡은 과거에 시민들은 눈길을 안 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지방선거를 통해 민주당이 대전시에 가져올 변화와 발전 전략을 제시했다.


박범계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박 위원장은 “허태정 후보가 10대 공약을 발표했는데, 4차산업혁명 특별시는 지난 대선 문재인 후보 공약이고, 민주당 공약이고, 현재까지 유효한 공약”이라며 “4차산업혁명 특별시를 보다 구체화하는 일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뜬구름잡기’ 식이 아닌, 대전을 지식산업 메카로 조성하는 일이 구체적으로 제시돼야 한다. 그렇기 위해 현재 대덕특구를 넘어서는 특구화, 세종과의 블랙홀이 아닌 윈-윈(Win-Win)할 수 있는 동반성장 전략, 그를 통해 얻는 세수 등을 원도심 지역에 우선 배려하는 전략들이 구체적으로 허태정 후보의 공약에 녹아들어가 있다”고 소개했다.

최대 격전지로는 대덕구와 동구를 꼽았다. “동구는 현직 구청장이 타 당이라서 격전지라고 보나 안정적인 리드로 보이고, 대덕구는 박정현 후보가 대덕구에 정착한 지 오래되지 않았음에도 새로운 인물 낙후된 도시에 대한 새로운 시각과 과감한 도전, 구정의 변화를 원하는 지역민 요구와 잘 맞아떨어진다고 본다. 현재로서는 격전지이지만 안정적인 승리를 예상한다”고 했다.

끝으로 “거대담론을 말하기 전에 대전은 기로에 와 있다. 개헌이나 행정적으로 지방분권 정책이 집행될 텐데, 대전의 전체적인 성장총량을 확대해야 한다”며 “삶의 균질성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과감한 성장전략을 펴야하고, 그 성장전략을 제대로 실현하려면 결국 문재인 정부와 호흡하는 대전시정이 돼야 한다”며 필승 의지를 다졌다

출처 : 디트news24(http://www.dt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