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5.15 MBN뉴스> 박범계 "정부, 북한과 산림협력·6.15 공동행사 위한 TF구성"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5-15 13:46     조회 : 2762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336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6&news_seq… (41)
정부는 지난달 27일에 열린 남북정상회담의 후속조치로 북한과의 산림협력과 6.15남북공동행사를 위한 TF를 구성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오늘 오전 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오늘 오전 국무총리 공관에서 고위당정협의회를 열어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와 '최근 경제상황 및 대응' 등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남북정상회담이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 속에서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으며, 새로운 역사의 전환점이 됐다는 것에 인식을 함께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후속 조치 가운데 이행이 시급한 사안으로 산림협력과 6.15 남북공동행사를 꼽았고, 각각의 태스크포스에서 논의가 진행되고 있음을 공유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수석대변인은 “당정청은 이번 판문점 선언이 정치상황의 변동에 흔들리지 않고 성공적으로 이행되기 위해서는 국회의 비준동의 또는 이에 준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는 것에 인식을 함께 하고, 판문점 선언의 제도화 방안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중심이 되어 야당과 집중적으로 협의하기로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정부는 국회의 추경 심의과정에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추경이 예정된 5월 18일에 통과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추경이 통과됨과 동시에 조속히 집행함으로써 추경이 당초에 목적한 청년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회생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고위당정협의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고 청와대에서는 장하성 정책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이 참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