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4.14 중앙일보>박범계 “이번 댓글 조작 사건, 개인적 일탈 범죄행위일 뿐”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5-01 10:28     조회 : 963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308
   http://news.joins.com/article/22535799 (46)
포털 사이트에서 문재인 정부 비방 댓글을 쓰고 추천수를 조작한 혐의로 더불어민주당 일부 당원이 구속되고 야3당이 일제히 비판 논평을 낸 것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근거 없는 보도와 정치 공세에 단호히 맞설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이번 여론조작 사건의 배후에 민주당 현역의원이 있다는 보도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에 대해 단호히 반대해 왔고 이번의 일도 법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돼야 한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견지하고 있다”며 “경찰은 빈틈없는 수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은 관련법에 따라 응당한 처벌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또 그는 “일부 야당이 이번 댓글 조작 혐의를 국정원 댓글 공작과 같다고 공세를 펼치는 것은 사건의 본질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며 “실제로 남북아이스하키팀 구성방법과 관련해 호된 비판적 여론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이로 인해 70% 전후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무려 50%대 중반까지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과 지지자들의 입장에서는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많은 시도였음이 분명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댓글 조작 사건은 개인적 일탈에 따른 범죄행위일 뿐”이라며 “댓글을 통한 여론 조작은 지지하는 세력에 대한 우호적 여론 형성이나 반대 세력에 대한 반대 여론 형성을 그 목적으로 한다. 그런데 이들이 추천 수를 조작한 평창올림픽 관련 댓글 등은 문재인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이라는 점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와 철저히 모순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수석대변인은 “댓글 조작을 한 시기와 양에 있어서도 국정원, 기무사, 군사이버사령부, 경찰이 총동원된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르다”며 “개인의 일탈행위와 국가기관의 범죄행위를 동일선상에서 비교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출처: 중앙일보] 박범계 “이번 댓글 조작 사건, 개인적 일탈 범죄행위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