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8.2.22 이데일리> “MB청와대, 성남비행장 문제 알고도 제2롯데 승인 강행”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8-02-23 17:23     조회 : 559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250
   http://www.edaily.co.kr/news/news_detail.asp?newsId=03322646619113144&… (83)

제2롯데월드 승인 과정에서 청와대와 공군이 이 사업으로 성남공항 운영에 문제가 생긴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를 강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오랫동안 이 사업을 반대해온 공군이 갑자기 입장을 바꾼 과정에 청와대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감사원 업무보고에서 “제2롯데월드 승인과정에서 공군본부가 정정길 대통령 실장에게 ‘서울기지 운영방안’을 2008년 8월 28일 직접 보고했다”는 사실을 최초로 공개했다.  

공군은 이 보고에서 성남공항 동편 활주로 3° 조정 및 시설 장비 보완 방안으로는 정상적인 공항 운영이 제한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공군이 제2롯데월드 승인으로 인한 안보상 문제점을 정확히 알고 이를 대통령 실장에게 보고했음에도 제2롯데월드 사업이 무리하게 추진됐다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박 의원은 22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감사원 업무보고에서 이같은 사실에 근거해 “1989년부터 2007년까지지 일관되게 제2롯데월드 건설을 반대해온 공군이 이 전 대통령 취임 이후 갑작스럽게 입장을 바꾼 것은 대통령의 압력으로 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부분도 감사원 감사 대상에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래 △성남비행장 기지 이전방안 △동서편 활주로 10° 변경안 △동편 활주로 3° 변경 방안이 검토돼 왔다”면서 “이 중 안전성을 고려해 동서편 활주로 10° 변경안이 대안으로 검토됐지만 1조원이 드는 비용 경감을 위해 3° 변경안이 느닷없이 제시됐다”고 밝혔다. 

또 “이후 공군에서 2008년 6월부터 9월까지 청와대 보고문건 명칭과 동일한 ‘서울기지 운영방안 검토 TF’가 운영됐다”며 “이듬해인 2009년 3월 31일 행정협의조정위원회에 의해서 동편활주로 3°변경안이 최종 결정되면서 제2롯데월드 건축이 최종적으로 승인됐다”고 말했다. 

감사원은 지난 9일 ‘제2 롯데월드 신축 관련 행정조정협의’ 시설 및 장비 보완 비용 추정과 보완 합의사항 이행 등 2개 항목에 대해서만 감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박범계 의원은 “2개 항목과 함께 공군의 갑작스런 입장 선회와 관련해 청와대 압력과 월권도 감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