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7.12.27 동아일보> 박범계 “다스 관련 MB 소환조사 필연적…내년 1·2월 예상”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7-12-28 11:38     조회 : 360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149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 (103)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f60d47cca2c898b9142ad07b68d823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f60d47cca2c898b9142ad07b68d823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2706f6c877a604b8f023014b733690d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2706f6c877a604b8f023014b733690d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2706f6c877a604b8f023014b733690d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2706f6c877a604b8f023014b733690d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4dacb1d32f9a50a142e9908875c5d1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4dacb1d32f9a50a142e9908875c5d1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4dacb1d32f9a50a142e9908875c5d1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4dacb1d32f9a50a142e9908875c5d1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4dacb1d32f9a50a142e9908875c5d1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c4dacb1d32f9a50a142e9908875c5d1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 1월이 될지, 2월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난 18일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를 묻는 질문에 ‘그건 나한테 물어보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답한 것에 대해 “정답”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렵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원문보기:
http://news.donga.com/3/all/20171227/87916385/2#csidxf788240121f91a4901ece42be4b2f5b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인 박범계 의원은 27일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DAS)의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실소유주로 의심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MB)에 대한 직접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 "아주 필연적인 결과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판사 출신인 박 의원은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적어도 내년 초에는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까지 간다고 본다.1월이 될지, 2월이 도리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오히려 '무슨 소리냐. 내가 무슨 다스 소유자냐' 이렇게 펄쩍 뛰지 않고 '왜 그걸 나한테 물어보느냐'(라고 했는데) 그 말 맞다고 생각한다. 수사하기 나름이라는 말씀일 것" 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스와 관련 의혹을 밝히는 일이 그리 어협지 않을 거라고 강조했다.
 
박의원은 "2003년부터 2007년까지 다스가 17개의 차명계좌에 120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이 있는데 2008년 정호영 전 BBK의혹 사건 특별검사가 이를 알고도 묵인 했다는 의혹을 지금 서울동부지검에서 수사하고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 취임 이후인 2011년 스위스에 동결됐던 140억원을 다스로 돌려간 의혹, 이것은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에서 수사 중" 이라고 설명했다.
 
박의원은 특히 다스가 BBK에서 140억 원을 돌려받는 데 국가기관 등이 동원됐다는 의혹에 대해 "미국 법원은 그것이 사기성 이체라는 것을 확인했다. 그렇기 때문에 수사만 하면 곧바로 결론에 도달할 수 있다. 그렇게 여려운 수사가 아니라고 본다" 고 말했다
 
이에 "다스와 관련된 소송들이 미국에서 굉장히 많았다. 그러한 소송 자료, 미국법원의 판결문도 꽤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한국 검찰이 제대로 수사할 의지만 있다면 진실을 밝히는 데는 그렇게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이 무혐의 처분을 받을 경우 역풍을 맞을 우려에 대새선 "검사들이 눈을 감고 수사하지 않는 이상 그런 결론은 나오기가 어렵다고 본다. 이미 너무나 많은 자료들, 너무나 많은 증언들이 나와 있다"며 그런 우려는 안 해도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