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7.11.27 KBS뉴스> 박범계 “국정원 변호사 죽음에 유족 의혹 제기…검찰이 밝혀야”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7-11-27 14:16     조회 : 1079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2109
   http://news.kbs.co.kr/news/view.do?ncd=3575937&ref=A (167)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최고위원은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를 방해한 혐의로 검찰수사를 받다가 숨진 채 발견된 국정원 소속 변호사 정 모 씨와 관련, "유가족이 죽음에 대한 강력한 의혹을 제기한다"면서 검찰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박 최고위원은 27일(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유가족은 정 변호사가 알고 있던 국정원의 비밀 때문에 결과적으로 죽음에 이른 것이 아닌가 강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1차 자살기도를 했다는 강원도 강릉의 바다는, 그 뛰어든 장소가 행인이 많은 관광명소였고, 해경과 목격자 전문가 모두 정 변호사의 행동이 자살자의 행동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입 모아 말했다"면서 "정 변호사가 본인을 위협하는 어떤 존재들에게 무엇을 보여주기 위한 행동이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 변호사가 사망 전 만났던 죽마고우도 '그가 CCTV가 없는 어두운 곳으로 가려 했다'고 증언한다"면서 "한 주유소의 CCTV를 보면 그가 자꾸 뒤를 돌아보는 장면도 포착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변호사가 소지한 휴대전화는 3개였는데, 2G폰 하나만 발견되고, 두 개는 사라졌다. 차랑 트렁크에는 서류기록을 싸는 보자기가 가위로 잘린 채 있었다. 뭔가 기록이 없어진 것"이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박 최고위원은 2015년 국정원의 해킹 프로그램 담당자였던 임 모 과장이 마티즈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을 언급하면서 "정 변호사의 죽음 역시 임 과장처럼 국정원이 먼저 죽음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적폐청산 수사의 정당성 확보 차원에서라도 사라진 두 대의 휴대폰 기록과 보자기의 내용물을 반드시 찾아내야 한다"면서 "중앙지검 수사팀은 이 부분의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