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7.8.21 연합뉴스> 與, 정당발전위 놓고 갈등 격화…박범계 "금주내 정리"요구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7-08-21 17:45     조회 : 52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1920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8/21/0200000000AKR201708210… (6)

秋대표, 정무직 당직자 소집…지방선거공천 포함 애초 구상 관철의지
친문 인사 조직적 반대 속 시도당 위원장들도 18일 회동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혁신 기구인 정당발전위원회를 놓고 당내 갈등이 격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추미애 대표가 당내 반발에도 처음 구상대로 정당발전위를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가운데 친문(친문재인) 인사와 시도당 위원장이 조직적으로 반대하는 움직임을 보이는 데 따른 것이다.
추 대표는 21일 오후 국회에서 매주 월요일 비공개로 진행되는 고위전략회의를 확대해 정무직 당직자 간담회로 진행키로 했다. 추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애초 취지대로 운영해야 한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는 지난 주말 잇따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 취지는 문재인 정부의 국민주권 실천 정신에 맞춰 정당도 국민이 바라는 정당으로 변화하자는 것"이라면서 정당발전위의 당위성을 강조한 바 있다.
특히 추 대표는 당내 반발이 집중되고 있는 공천 문제와 관련, "여의도 정치 역시 명망가 정치, 계파정치에서 탈피해 지방의회에서 실력을 쌓은 인재들이 헌법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정당발전위 논의 대상에 공천 문제도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을 우회적으로 다시 피력했다
 
추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무엇을 어떻게 바꾸겠다고 확정한 것은 없다"면서도 "지역 시도당 공천권 문제를 포함해서 모든 것을 열어놓고 논의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친문 인사들과 시도당 위원장들은 지방선거 문제는 현재 당헌·당규대로 진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시도당 위원장은 지난 18일 만나 지방선거 1년 전에 공천 규정을 확정하도록 한 당헌에 따라 선거 절차에 들어가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으며 박범계(대전시당 위원장) 박남춘(인천시당 위원장) 최고위원이 이런 입장을 추 대표 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친문 인사들 역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공개적으로 추 대표의 정당발전위 활동 구상 변경을 요청하고 있다.
당 핵심 관계자는 "친문 인사들이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있으며 그중 일부가 대표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라면서 "이제 추 대표 측에서 그에 대한 답을 찾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기국회를 앞두고 갈등이 고조되자 당내에서는 조기 해결 필요성을 강조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당정청이 한자리에 모이는 25~26일 정기국회 워크숍에서 파열음이 나와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 있다. 그 이전에 갈등이 정리돼야 한다는 의미다.
한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상황에 대해 걱정하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무엇인가 조정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박범계 최고위원은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서 "이번 주 내로 봉합을 위한 최고위 논의를 하자"고 추 대표에게 요구했다.
박남춘 최고위원도 이 자리에서 조기 해결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