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7.8.17 오마이뉴스> "박범계 의원님, 지역적폐도 청산해 주세요"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7-08-21 17:22     조회 : 102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1916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51853 (24)

대전지역 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박범계(대전 서구을) 의원에게 지역적폐도 청산해 달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지역 88개 시민사회단체 및 정당 등으로 구성된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이하 대전운동본부)'는 17일 성명을 내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시당위원장은 더 이상 지역 현안을 외면하지 말고 소통을 통해 지역 적폐청산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지난 7일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에 임명된 박 의원은 "국정원 댓글수사에 MB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발언하는 등 강력한 적폐청산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박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지난 10일 소속 정당 시의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권력적폐 외에도 생활 곳곳, 사회 곳곳에 부지불식간 적폐가 녹아 있다. 시·구의원들이 행정과 관계에서도 특별한 문제 의식을 느끼지 못하는 것도 일종의 적폐"라며 지역적폐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주문한 바 있다.

박 의원의 이러한 강력한 개혁 의지에도 불구하고 대전운동본부는 박 의원이 대전 지역의 적폐청산에는 소극적이라고 지적하면서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주문하고 나선 것.

대전운동본부는 17일 성명을 통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촛불민주정부를 탄생시키고 촛불운동을 계승한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의 지역 현안 관련 면담 요청을 5개월 동안 거부해 오고 있다"며 "같은 당 소속 권선택 대전시장이 '지역개발적폐'로 비난을 받고 있는 가운데, 박 위원장도 지역 현안을 회피하고 시민사회와의 소통을 거부해 비난을 사고 있다"고 주장했다.

즉, 자신의 지지 기반인 대전지역의 '적폐청산'에는 눈을 감은 채 어떻게 나라 전체의 적폐청산은 잘 할 수 있겠느냐는 게 대전운동본부의 지적이다.

이들은 또 "우리는 지난 4월 19일 대표자회의를 통해 시급히 청산되어야 할 '지역적폐 5가지'를 선정하고, 이에 대한 해결을 위해 박 위원장에게 공문과 전화로 면담을 제안했다"며 "그럼에도 박 위원장은 아직까지 면담에 응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이 밝힌 대전지역 적폐 5가지는 ▲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대책 ▲ 월평공원 등 민간특례사업 대책 ▲ 원자력연구원 안전 문제 대책 ▲ 대전학생인권조례 문제 ▲ 대전MBC 이진숙 사장 문제 등 시민들의 안전과 환경, 인권, 공공언론 관련 내용 등이다.

대전운동본부는 "대통령과 정부가 바뀌었고, 정부의 부동산 정책, 뉴딜정책, 국토정책, 단계적 탈핵정책, 공영방송 정상화 노력 등이 바뀌었지만 대전의 행정과 정치는 여전히 그대로이거나 오히려 역행하고 있다"며 "박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직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지역 적폐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끝으로 "그 누구라도 소통을 거부하고 현안을 회피하는 순간 '적폐'가 된다는 것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충고하면서 "박 위원장은 대전운동본부와 소통을 통해 지역적폐청산에 앞장서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