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7.8.17 아시아뉴스통신>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 “박범계, 지역적폐 청산 나서라” 촉구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7-08-21 16:57     조회 : 21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1912
   http://www.anewsa.com/detail.php?number=1207483&thread=09r02 (7)

88개 시민사회단체 상설연대기구인 국민주권실현 적폐청산 대전운동본부가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대전시당 위원장에게 지역 적폐청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17일 성명을 내고 "박 위원장은 지난 10일 소속정당 시의원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지역 적폐에 대한 견제와 감시를 주문했다"며 "하지만 우리 단체의 지역 현안 관련 면담 요청을 5개월 동안 거부해 문제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권선택 대전시장이 지역 개발적폐로 지적되고 있는 가운데 박 위원장도 지역 현안 회피와 불통으로 민주당의 적폐청산위원장직을 의심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지난 4월 19일 대표자회의를 통해 지역적페 청산 대상인 주요 현안 5가지를 해결하기 위해 박 위원장에게 공문과 전화를 통해 면담을 제안한 바 있다.

제안 내용은 갑천지구 친수구역 개발사업 대책을 비롯해 월평공원 등 민간특례사업 대책, 원자력원구원 안전 문제 대책, 대전학생인권조례 문제, 대전MBC 이진숙 사장 문제 등 시민들의 안전과 환경, 인권, 공공언론과 관련돼 있다.

운동본부는 "이와 관련한 일인시위가 이어지고 있고 지역사회 최대 이슈와 갈등으로 커져 대통령이 바뀌어 새로운 정권이 일을 시작했음에도 대전의 행정과 정치는 여전히 어둡기만 하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특히 정부의 부동산 대책과 뉴딜정책 등 국토정책, 단계적 탈핵 정책, 공영방송 정상화 노력에 대전시와 지역정치는 오히려 역행하고 있다"며 "박 위원장이 적폐청산위원장직을 제대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대전시당위원장으로서 지역 적폐 해결을 위해 면담과 소통을 통해 앞장서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