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6.4.26 중도일보> 박범계 의원에게 국회 휴지기는 없다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6-04-27 09:48     조회 : 3481    
  트랙백 주소 : http://bkfire.co.kr/bbs/bbs/tb.php/bbs2/1065
어버이연합 게이트 진상규명 촉구
어린이재활병원 건립법 20대 통과도 약속



‘국회 휴지기’에도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대전 서을)이 언론과 SNS를 통해 어버이연합 게이트와 지방어린이재활병원 건립 입법을 촉구하고 나서 주목을 받고 있다.

재선에 성공한 박 의원은 언론인터뷰를 통해 어버이연합 게이트와 관련, “(어버이연합이 청와대와 연락을) 수시로 자주 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2비서관, 법무비서관을 지낸 박 의원이 현재의 청와대를 향해 경고 사격을 하고 나선 것이다.

박 의원은 인터뷰에서 “어버이연합이 자발적이지 않고 뭔가 관제 집회를 했고, 강제 점거를 했고 그 기획에 청와대 혹은 권력기관이 개입되어 있는 게 아니냐. 그래서 점점 범죄적인 요소들이 지금 많이 드러나고 있다고 보여진다”고 권력 개입설에 불을 지폈다.

어버이연합이라는 단체에 대한 현 정부의 관여 의혹을 연일 제기해 시선을 모으고 있다.

박 의원은 심각한 문제임에도 더민주가 소극적으로 대처하는 거 아니냐며 자성론을 폈다.

그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언론은 뛰는데 (더민주는) 이를 정리하고 분석조차도 못하는지 안하는지“라면서 ”경제도 살려야 하지만 민주주의도 지켜야 하지 않을까(한다)“고 당 차원의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지난 22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전경련, 경우회의 어버이연합 자금지원 의혹에 대해 검찰이 즉각 수사를 개시하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자신이 발의한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4ㆍ 24 기적의 마라톤’에 참석하는 등 20대 국회에서 지방어린이재활병원건립법을 반드시 통과시키겠다고 다짐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10월 의원 50명의 서명을 받아 이 법안을 발의했다.

20대 국회에서 법사위 활동을 하려는 것도 재활병원건립법을 통과시키는데 힘을 보태기 위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