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비밀번호찾기
박범계트위터
  제  목 : [2014. 5. 27. 박범계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브리핑]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14-05-27 17:16     조회 : 905    

박범계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브리핑

 

 일시: 2014 5 27일 오후 4 30

 장소: 국회 정론관

 

 세월호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 국회방문

 

이제는 여야가 국정조사 계획서에 주요 증인을 명시해서 통과시켜야 한다. 예정대로라면 국정조사 계획서의 본회의 처리가 오늘 이루어져야 한다. 그런데 새누리당의 의지 없음으로 인해서 무산될 위기에 처해있다.

 

유령특위였던 민간인 불법사찰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서 새누리당의 뭉개기 진수를 본바 있다. 그 특별위원회 위원장이 현재 세월호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장이다. 국정원 댓글사건 국조특위에서도 증인채택 문제로 보름이상 공전했다. 그래서 제대로 된 국정조사를 하려면 여야 합의를 통해 국조계획서에 주요 증인을 반드시 열거해야 한다.

 

김기춘 비서실장, 김장수 전 안보실장, 남재준 전 국정원장은 반드시 증인으로 서야 한다.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선이다. 유정복 전 안전행정부 장관도 마찬가지이다. 유정복 전 장관, 지금은 인천시장 후보이나 직전 국민의 안전문제를 최우선 업무로 다뤘던 주무장관이었다. 더군다나 지난 2009년 한국선주협회 지원을 받아 해외 시찰을 다녀온 의혹이 있다. 철저한 진상규명이 필요한 부분이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오늘 세월호 유가족 대표들에게 국회법과 관행상 국조계획서에 증인을 명시할 수 없다고 했다. 국회법이나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환 법률 어디에 증인을 명시할 수 없다라는 규정이 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2004년 김선일씨 국정조사 특위(이라크내테러집단에의한한국인피사살건관련진상조사를위한국정조사계획서)의 경우 국조계획서에 조사대상기관으로 국가 안보보좌관, 외교보좌관, 국방보좌관을 명시한 선례가 있음을 분명히 한다. 물론 증인으로 열거되지는 않았지만 검증기관, 자료제출 요구기관 대상기관으로 국가 안보보좌관, 외교보좌관, 국방보좌관이 분명히 국조계획서에 명시되어 있었다.

 

실종자 가족들은 오늘 만남의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해경해체 선언에 대해 우려성 짙은 질문을 했다. 우리당 역시 해경해체를 비롯한 정부조직법의 개정에 대하여 국민적 공감과 공론화의 토대위에서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바 있다. 대통령이 천명하였다하여 국회가 그대로 받아쓰기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새누리당에 해경해체에 관한 국민대토론회 개최를 제의한 바 있다.

 

지금 희생자, 실종자, 생존자 가족들의 면담이 끝나지 않았다. 잠시 중단되었고, 이분들의 요구로 2+2 협상이 이루어지고 있다. 유가족들의 요구대로 즉시 주요증인을 열거한 국조계획서의 합의를 기대한다.

 

 사고 나흘째, 진도 팽목항 세월호를 배경으로 기념 촬영한 길환영 KBS 사장, 즉시 사퇴하고 국민 앞에 사죄하라.

 

길환영 KBS 사장, 당장 사퇴해야 한다. KBS 노동조합 특보에 따르면, 세월호 사고 나흘째인 4 19. 국장급 이상 간부와 부장, 지역 국장 10여명의 수행단을 이끌고 길환영 KBS 사장이 페리를 방문했다 한다. 방송사로는 유일하게 사고지점으로부터 200미터 앞까지 근접해 생방송을 진행하던 페리였다.

 

이왕 온 김에 사진한번 찍고 가자. 다 오라해.” 당시 직원들의 증언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1 15, 2 30명 여러 사람 휴대전화로 촬영했다 한다. 당시는 24시간 특보체제였다. 쉬던 직원까지 불러내 촬영했다 한다.

 

다음날 안전행정부 모 국장이 기념촬영으로 파문이 일자 쉬쉬하고, KBS 노동조합이 취재에 들어가자 입단속을 시키고 사진을 인멸하는 의혹까지 일고 있다.

 

정권의 착실한 파수꾼인줄만 알았더니 영혼도, 가슴도 없는 인사다. 분초를 다투던 그 시각, 수백 명 생사 다투던 그 현장 앞에서 단체 사진이라니, 자식 생사를 모른 채 나흘을 버틴 부모들의 통곡과 절규는 들리지 않았나보다.

 

안전행정부 국장급 송 모 감사관은 사망자 명단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곧장 사표가 수리되었다. 길환영 사장의 경우 더 심각하고 비정하다.변명의 여지가 없다. 사죄하고 즉각 사퇴해야 한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7-06-29 10:53:00 연설및칼럼에서 이동 됨]